PASSION, CHALLENGE, DREAM & HUMAN TECHNOLOGY

㈜인더스비젼은 대한민국 최초 산업용 방폭CCTV솔루션 전문기업입니다.

보도자료

인더스비젼, 방폭 CCTV는 진화 중

작성자
indus
작성일
2018-02-20 14:20
조회
453

[CCTV뉴스=최진영 기자] 석유화학·반도체·2차 전지·디스플레이 등 위험도가 높은 산업현장 일수록 사람 손을 기계가 대체해 주길 바라는 것은 당연한 바람이다.


산업현장은 손뿐만 아니라 눈을 대신해 방폭 CCTV가 설치된다. 이런 산업현장의 요구를 정확히 반영해 온 인더스비젼은 최근 디지털과 네트워크가 가미된 안전망 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응하고 있다.


국내는 물론 유럽과 중국까지 적용 가능 대개 방폭전기기기는 방폭인증을 획득해야 시장에 내놓을 수 있고 현장에 도입된다. 시장 진입장벽이 꽤나 높다는 것. 2010년 설립된 인더스비젼은 2014년에 국제인증(IECEx,), 유럽인증(ATEX), 중국인증(NEPSI), 국내인증(KCs)을 취득했다.


이 중에 국제인증의 경우 전 세계 전기분야의 표준을 제정하는 국제전기기술위원회 IEC에서 방폭기기에 대한 국제적인 상호인증을 내주는 제도다. 10월 현재 인더스비젼의 모든 방폭모델에 대해 국제인증과 유럽인증을 받았다.


방폭은 외부에 환경의 가연성 가스나 폭발성 분진 등이 방폭기기 내부로 침투하지 못하도록 막는다. 또한 내부에서 불꽃이나 정전기, 폭발 등이 발생되더라도 외부의 폭발환경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때문에 방폭인증을 검증받았다는 점은 기업입장에서 산업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를 크게 배제할 수 있는 수단이 된다.


김상인 인더스비젼 대표이사는 “대한민국 대표 방폭 CCTV 제조기업이라고 자부하고 있다”며 “현재 방폭 1세대와 2세대가 국내와 해외시장에 활발하게 판매되고 있고 산업용 내부식 카메라, 수중카메라등 주로 산업용 특수카메라 시장을 공략하고 있다”고 자신했다. 김 대표의 설명대로 방폭 CCTV는 특수한 시장에서 수요된다. 주로 선박·해양플랜트, 석유화학산업, 가스·원유·화학원료 저장시설, 반도체·디스플레이 설비환경, 발전소 등 시장은 굉장히 크다. 인더스비젼은 3년이 넘는 투자 끝에 내놓은 ‘iVEX(아이백스)’ 시리즈로 시장공략에 나섰고, 올 초에는 iVEX-PL 시리즈(초소형 Bullet 타입)까지 국제·유럽·국내 방폭인증을 받아 시장에 내놨다.


보도자료 보러가기